큐티 365일
종합 설교
새벽 설교
성경 공부
   


편집팀
3월 26일 금화와 자루
http://
(ip : 116.126.71.156  2020-03-26작성)

읽을 말씀 : 로마서 6:1-7

러시아 작가 이반 끄르일로프의 우화입니다.
집안에 처박혀 가끔 걸레로나 쓰이는 커다란 자루가 있었습니다.
하루는 주인이 밖에서 큰돈을 벌어와 자루에 금화를 가득 채웠습니다.
주인은 하루에도 몇 번씩 자루를 보며 미소를 지었고 친한 친구와 가족들이 올 때마다 자루를 보여주며 자랑했습니다.
사람들이 자루를 볼 때마다 미소를 지으며 칭찬을 하자 자루는 자기가 존귀한 존재가 됐다고 생각해 사람들이 자신을 보러올 때마다 건방지게 굴었습니다.
그런데 하루는 이 집에 도둑이 들어 금화를 훔쳐갔습니다.
도둑은 자신이 가져온 가방에 금화를 털어넣고 도망쳤습니다.
다음날 자루를 확인한 주인은 크게 화를 내며 자루를 쓰레기통에 버렸습니다.
쓰레기통에 담긴 자루는 금화를 찾으러 급하게 떠나는 주인을 보며 그제서야 사람들이 귀하게 여겼던 것은 자기 안에 담긴 금화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죄인인 우리가 주 하나님의 자녀로 존귀하게 여김을 받을 수 있는 이유는 주님의 은혜가 있기 때문입니다.
죄의 종에서 나를 구원해주신 주님의 희생과 사랑으로 겸손히 주님만을 섬기십시오. 아멘!!

주님! 모든 것이 주님의 은혜임을 기억하게 하소서.
주님이 주신 은사를 내 것으로 착각하지 맙시다.

아직 한줄답변 없어요



이전글 : 3월 27일 죄를 사하시는 주님 (편집팀)
다음글 : 3월 25일 결혼생활의 회복 (편집팀)


       



copyright ⓒ 2004 Nachimvan Publishing Co. All rights reserved